사람

낭중지추, 모수자천의 유래와 뜻

기술과 사람 misape 2021. 9. 17. 12:58
728x90
반응형
SMALL

낭중지추
재능이 뛰어나거나 능력이 출중한 사람은 숨어 있어도 저절로 드러나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것을 뜻하는 말이다.


낭중지추와 모수자천이라는 말은 사마천이 쓴 사기의 '평원군우경열전'에 나온다.

진나라가 조나라를 공격하자 조나라는 평원군을 보내 초나라에 지원을 청하게 된다. 평원군의 집에는 평소 많은 식객이 있었고 그중에서 핵심 인력 20명을 선발하려 했다. 그런데 마지막 한 명을 못 채우고 있을 때 모수가 자천하며 나서지만 평원군은 지난 세월 동안 모수라는 이름은 들은 적이 없다며 그를 거절한다.

모수는 이에 굴하지 않고, 주인께서 일찍 주머니 속에 거두었다면 송곳 자루까지 밖으로 나왔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주머니 속에 넣어달라 하여 결국 모수도 일행으로 선발되어 초나라로 가서 공을 세웠다는 일화다.


https://www.mk.co.kr/opinion/contributors/view/2018/07/456164/

[매경춘추] 낭중지추와 모수자천

낭중지추와 모수자천이라는 말은 사마천이 쓴 사기의 `평원군우경열전`에 나온다. 진나라가 조나라를 공격하자 조나라는 평원군을 보내 초나라에 지원을 청하게 된다. 평원군의 집에는 평소 많

www.mk.co.kr


전국시대, 장평대전 이후 참패를 당한 조나라는 염파가 의용군을 조직하여 조나라의 수도 한단에서 버티고 있었지만 조석지간에 함락될 위기에 몰렸다. 이에 평원군은 자신의 밑에 있는 식객들을 모아 초나라로 가서 원군을 구하기로 결정하였다.
원래 20명의 문무 양면으로 뛰어난 인재들을 모으려 하였으나 문이 뛰어나면 무가 부족하고 무가 뛰어나면 그 반대라 평원군은 20명을 다 채우지 못함에 머리를 싸메고 있었다. 그 와중에 평원군 밑에 오랫동안 있었던 모수라는 식객이 말하길,
"공자께서는 어찌 두 가지 모두를 겸전한 인물만 뽑으려 하십니까? 이 모수가 가면 어려움이 없을 것입니다."
이에 평원군은 웃으며, "무릇 현명한 선비의 처세라고 하는 것은 비유하자면 주머니 속에 있는 송곳과도 같아서 당장에 그 끝이 드러나 보이는 것입니다. 지금 선생께서 나의 문하에 있은 지 오늘까지 3년이지만 좌우에서 칭찬해 말하는 것이 없었고 나도 들은 적이 없으니 이는 선생에게 뛰어난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선생은 갈 수 없으니 그냥 이대로 계시오."라고 했다. 모수는 "저는 오늘에서야 선생의 주머니 속에 있기를 청합니다. 저로 하여금 일찍부터 주머니 가운데 있게 했다면 자루까지도 밖으로 나왔을 것이니 아마도 그 끝만 보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이라고 말해 결국 평원군을 따라 초나라로 갔다.
평원군이 한나절동안 순망치한을 부르짖어 초나라를 설득해도 꿈적하지 않았던 것
모수가 단번에 움직이는데 성공하여, 평원군으로부터 무시받은 것을 사과받고 그는 일약 대부로 뛰어올랐다. 평원군은 자기는 앞으로 선비를 평가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위 일화에서 평원군이 모수를 인정하지 않으려 하면서 말한 "주머니 안의 송곳은 뚫고 나오는 법"이라는 표현이, 인재는 어디에 있든 눈에 띈다는 뜻의 낭중지추의 어원이 되었다. 그런데 어째 일화의 결말은 눈에 띄지 않았던 모수가 실은 뛰어난 인재였다는 것이 증명되는 것으로 마무리되니, 일화의 교훈이 성어의 뜻과 반대되는 것 같기도...? 물론 모수 스스로가 아직 주머니 가운데에 제대로 들어 있었던 적도 없었다고 되받은 맥락을 보자면 성어의 뜻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는다.
또한 모수가 스스로를 천거했다 하여 모수자천이라는 고사성어도 여기서 생겨났다.

https://namu.wiki/w/낭중지추



반응형
LIST